0

メニュー

SOCIAL ACCOUNT

  • facebook
  • instgram
  • youtube

거주자 블로그

코로나상황중 업무상 스트레스
2021.01.21




다들 코로나로 고생이 많으십니다.


지금 현장에서 전달받지 못한 지시 사항과 사양에 대해 윽박지르는 겐바에 질려버려 최근 취업 사이트를 조금 찾아보는 중입니다.


전직이나 재직업이나 뭐든지 찾고 있어요.


it직종 둘러보니 사내se라는 게 보여 궁금증이 생겨 찾아왔습니다.


사내se에도 개발, 네크워크, 헬프데스크 등 간소하게 나뉘는 거로 알고 있는데 일반적인 si기업(파견포함)에 취업하는 것과 사내se로 취업하는 것 중 들어가기 어려운 쪽은 어느 쪽일까요?


단순히 생각해보면 특히 헬프데스크 쪽은 굳이 말 더듬더듬하는 외국인을 사내 유저와 다이렉트로 소통이 필요한 자리에 앉혀 놓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서요.


한국에서 1년 정도 전산실 근무하면서 헬프데스크 업무를 본 적이 있는데 같은 정사원임에도 뭐 안 된다 하면 전화 받고 쪼르르 달려가서 고쳐주고, 고맙다는 소리 못 들어도 뭐라고 해야 되나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는 전혀 없어서 편하게 다녔습니다.


인터넷이 안 된다. 사내 계정 비밀번호 잊어버렸다. 사설 ip 하나 할당해달라 등 사실 컴퓨터 조금 아는 고등학생 데려다가 시켰어도 무탈하게 돌아갈 정도의 업무 난이도였던 것 같네요.


제가 인생에 대한 향상심? 같은 것도 없고 그냥 의식주해결 될 정도의 돈만 주면 큰 스트레스 없이 일하고 싶단 생각이 들어서 사내se 쪽을 알아본 적도 있습니다.


사내se도 회사 문화등에 따라 다른 다고 봅니다만


전에  퇴사준비하고 있었을때 2개월전 퇴사통보이후로 현장에서 유령취급당한 적이 있었어요


현장옮긴지 7개월만에 나간다고 현장담당자가 클레임 걸어 자사간부가 시말서쓰고 퇴사하라는데 .. ㅎㅎ
저같은경우는 자주 쉬는날이면 여행갔다왔습니다. 번화가나 유명한곳 말고 시골여행 다니면서 극복하고 있어요..


 


 



작성일 :
2021.01.21
작성자 :
champ

작성자 프로필

生まれも育ちも韓国。
4ヶ月間アメリカの留学を経て、2003年1月に初めて来日して何回か日本を出入りしてました。
2016年に再び来日し、現在まで
過去4回シェアハウス間を移動しています。
現在、ソーシャルレジデンス拝島に住んでいます。
日本の生活、シェアハウス紹介など日常の記事を書き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