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メニュー

SOCIAL ACCOUNT

  • facebook
  • instgram
  • youtube
plus

タイトル

テキスト

ボタン

注釈

Social residence 쵸후

완성편

신주쿠・시부야까지 약 20분. 국제교류를 원하는 분에게 추천하는 하우스!

시부야, 신주쿠까지 접근성이 좋은 하우스

밝고 넓은 라운지

ON과 OFF를 구별할 수 있는 공간
일하는 것은 도심에서, 노는 것도 도심에서. 하지만 편하게 잘 때는 조용한 거리가 좋아... 그런 마음을 훌륭하게 실현해 버리는 것이 이번에 방문한 소셜 레지던스 쵸후입니다.

하우스는 쵸후 구역 중에서도 특히 조용한 주택가의 일각. 트럭 등 큰 차가 지나는 길도 없기 때문에 기본적으로는 보행자와 자전거가 주역의 지역입니다. 하우스 앞의 거리는 케이오선 츠츠지가오카역까지 가는 길이라 항상 사람이 많아서 밤길도 안심합니다. 츠츠지가오카역은 주변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정하는 편리성 최고인 역입니다.

급행을 타면
【츠츠지가오카→치토세카라스야마→사쿠라죠수이→메이다이마에→
          사사즈카→하타가야→ 하츠다이→신쥬쿠】
접근성이 아주 좋습니다. 신주쿠까지는 대략 20분. 메이다이마에역에서 갈아타서 시부야역까지도 약 23분. 스마트폰으로 메시지 체크와 게임할 시간도 없이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라운지도 책상이 있습니다

국제색 풍부한 생활
그런 입지 환경도 있어서 거주자의 대부분이 도내 근무자나 유학생이라고 한다. 거주자는 약 70명. 대만, 한국, 프랑스, 스웨덴 등등 여러나라 사람들이 사는 소셜 레지던스 쵸후는 20대 후반부터 30대가 가장 많고 어학 유학으로 오는 사람도 많이 있습니다. 신주쿠·시부야까지 접근성이 좋은 점과 이 「어학」도 실은 소셜 레지던스 쵸후의 키워드의 하나. 차후 소개하는 관내의 모습에도 등장하기 때문에 Don't forget! 입니다.

느긋한 분위기

부드러운 색깔의 소파

각자의 자유로운 시간
세로로 긴 라운지는 테이블을 나란히 놓은 부분과 소파 스페이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문득 보면, 여럿이서 TV를 둘러싸는 코너가 있고, 해먹이나 다리미까지. 예를 들면 TV로 스포트 경기를 보는 사람들 옆에서 다음날 준비로 셔츠를 다림질하는 사람, 그 기색을 느끼면서 나날의 생활 속, 해먹에서 조는 사람. 좋은 거리감으로 누군가와 연결되어 있는 슬로우한 생활. 쉐어하우스만이 가능한 시간이 이곳에서라면 더 성사될 것 같았습니다.

라운지의 안쪽 일면은 유리로 되어 있어 아침부터 저녁까지 밝은 공간입니다. 그리고 거기서 연결되는 우드덱에는 여름이면 BBQ 이벤트의 장소가 된다고 합니다.

이 발코니는 쵸후의 피서지입니다

멋진 카운터 키친

카운타 키친

그거 맛있어? 라고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어지는 장소

취재중, 키친의 카운터 스페이스에서 식사중인 거주자로 만났습니다. 유럽 분이신지 잼을 듬뿍 바른 토스트를 맛있게 입에 달고 계셨어요. 그 모습을 본 다른 거주자가 담소하면서 자신의 식사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사실 카운터 키친은 모두가 좋아하는 장소예요. 식사를 하면서, 교류할 수 있는 장소가 되고 있거든요. 식탁에 앉아 마주 보고 먹으면, 뭔가 제대로 대화하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기분이 되는데, 여기서라면 확 만들어, 확 먹고, 조금 대화하는 것으로 끝. 힘을 빼고 보낼 수 있기 때문인지 라운지의 긴 식탁보다 카운터 키친에서 먹는 게 여러나라 사람들과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아하는 사람도 많습니다」라고 하우스 담당자.

무엇이 어디있는지 바로 알수 있어요

「어? 이 쉐어하우스, 뭔가 이상해···」

라운지 옆에 있는 키친에 이상한 위화감... 천천히 관찰하자 그 정체가 보였습니다.

키친이 너무 깔끔해서 생활감을 느끼기가 힘든겁니다.

그 답은 점심 준비를 하러 온 한국인 거주자의 움직임에 숨어 있었습니다. 익숙한 손놀림으로 콘로 아래의 찬장을 열고 냄비를 꺼내는 그 분. 실은 이 하우스의 키친은 시스템 키친으로 되어 있고, 어지럽기 쉬운 조리도구 등을 모두 찬장 안에 수납할 수 있는 겁니다. 또, 수납장에는 냄비나 칼 등의 그림 아이콘이 수납 위치의 표시로 붙여져 있었습니다. 소쿠리, 냄비 등의 일본어 표시를 하면 외국인분들에게 어려울 수도 있죠. 하지만, 전세계 공통의 그림 아이콘이라면, 사용할 때도 정리할 때도 망설이지 않을 것입니다. 의식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키친을 정리 정돈할 수 있는 센스를 느꼈습니다.

세탁기, 세면대

욕실, 샤워실

하우스 내 유학이라는 스타일

헬스장 겸 시어터 룸

옆방 친구가 선생님이 될지도 몰라요

헬스장, 시어터 룸으로 이용할 수 있는 다목적 룸은 유니크한 사용법이 있습니다.

「화이트보드를 이용해 어학원 같은 수업을 하시는 분도 계세요. 거주자분들의 LINE 그룹에서 "이번 주말 영어 교실을 하니까 참가 희망자는 오세요~" 같은 안내를 한 것 같군요. 폐를 끼치지 않는 범위에서 음악 연주도 OK입니다, 거주자끼리 세션 등, 여러가지 즐기는 방법을 찾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하우스 담당자.

여러나라 사람들과 같이 생활하는 만큼 다른 언어나 다른 문화를 접하고 싶은 마음은 거주자 여러분이 가지고 계실 겁니다. 만약 입주하시면 일본어 교실에 참가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덧붙여, 영상 프로젝터도 있어서 영화를 보면서 어학을 공부할 수도 있겠네요. 나라면 무엇을 보여줄까...? 일본의 전통도 가르치고 싶으니까... 좋아! 시대극으로 하겠습니다!

화이트보드도 완비

수납 공간이 충분한 개인실

심플한 개인실

생활에 필요한 것은 모두 갖추어져 있습니다.
각 개인실에는 냉장고, 책상, 침대가 처음부터 딸려 있어 최소한의 짐으로 이사 OK. 방넓이는 11.47m²로 혼자 살면 너무 좁지도 넓지도 않은 크기. 관내에 Wi-Fi 환경이 갖춰져 있는 것도 좋은 포인트입니다.

수납

혼자 사는데 충분한 용량

이 용량이 다 쓸 수 있을까
개인실은 심플하지만 실은 수납 공간이 굉장했다. 라고 하기보단 「이게 너무 많은데」라고 생각할 정도.

위의 사진이 닫힌 상태, 아래 사진이 모두 열려진 상태입니다. 선반 깊이는 약 30cm. 꺼내들이기 편한 크기의 선반이 바닥에서 거의 천장까지를 가득 메웁니다. 또 서랍, 코트를 걸 수 있는 선반까지 있어 의류와 짐의 분별도 용이하다고 하더군요. 미니멀리스트라면 절대로 남는 수납 용량은 하우스 견학시 꼭 확인을!

국제교류를 원한다면 여기!

개방적인 현관

이벤트는 신발장 옆에 있는 칠판으로 안내합니다

일본을 맛보는 이벤트도!
오크하우스 스태프가 소셜 레지던스 쵸후에 살면서 거주자의 서포트나 설비 관리를 하기 때문에, 쉐어하우스에 관심은 있지만 조금 용기가 나오지 않는 분들도 안심하고 신생활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거주자들이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이벤트를 매달 개최하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나 할로윈 등도 있지만 라운지 옆의 발코니에서 나가시 소멘을 하거나 옥상에서 달구경을 하기도 합니다. 일본 전통 행사의 에센스를 도입한 이벤트를 개최해서, 해외에서 오신 분들은 일본의 정서적인 일면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쉐어하우스 다운 밝은 색깔

취재 후기
도보 권내에 슈퍼가 4개, 편의점이나 드러그 스토어도 3개 있는 쇼핑 환경. 츠츠지가오카는 신쥬쿠, 시부야 등 도심까지 자주 가는 액티브한 사람들이 사는 데 조건이 갖추어진 장소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정기적인 이벤트나 평상시의 생활 속에서 여러 국적의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교류해 갈 수 있는 것도 이 하우스에 사는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라이터/hike
Photos /YOSHINORI OH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