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에게 얽매이지 않는 「미니멀 생활」을 한다면 쉐어하우스 생활을 추천하는 이유

0

メニュー

SOCIAL ACCOUNT

  • facebook
  • instgram
  • youtube
plus

タイトル

テキスト

ボタン

注釈

도쿄 쉐어 아사쿠사 혼조

인터뷰:마츠오카상(TOKYO SHARE ASAKUSAHONJO에 거주)

물건에게 얽매이지 않는 「미니멀 생활」을 한다면 쉐어하우스 생활을 추천하는 이유

아파트나 맨션에 살고 자주 있는 일은 전자제품이나 가구 등 갖고 있는 물건이 늘어나거나, 계약기간이나 초기비용이 드는 것을 생각해서 이사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 그런 가운데, 침대나 책상, 세탁기, 냉장고 등 기본적인 설비가 갖추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초기비용이나 계약기간을 벗어날 수 있는 쉐어하우스가 「미니멀 생활을 할 수 있는 장소」로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번에 7번째가 된 오크하우스 주민 인터뷰. 등장하는 건 「TOKYO SHARE ASAKUSA HONJO」에 살고 있는 마츠오카 마이코상입니다. 전근이 많아, 장래적인 해외에서의 생활도 의식하는 마츠오카상. 맨션에서 쉐어하우스로 이사와서 시작한, 물건을 최소한으로라도 살 수 있는 미니멀한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물건이 있어서 움직이기 힘든 것이 싫었다

처음에 쉐어하우스에 산다고 생각한 계기를 알려주세요.

간단히 말하자면, 홀가분한 몸이 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예전에는 맨션에서 혼자 살고 있었는데, 기분도 좋고, 자신의 시간이 확실히 있거나, 가끔은 친구를 불러 파티를 하거나, 혼자 사는 것 자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단, 한번 맨션에 살기 시작하자, 점점 자신의 물건이 많아져서, 이사나 생활의 스타일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구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별히 큰 가구가 있던 건 아니지만, 전기제품이나 가구, 옷 등 모르는 새에 물건이 많아졌습니다. 이것은 맨션이나 아파트 거주자라면, 누구라도 경험하는 고민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생에서 한번도 이사를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괜찮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게도 가지 않겠죠?

저 자신이 「물건이 많으면 손해를 본다」라고 실감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지금의 일 관계로 히로시마에서 도쿄로 전근이 정해져 새로운 아파트를 찾게 되었습니다. 다만 갖고 있는 물건이 너무 많아서 다 가져가려고 하면 큰 수납이 있는 물건을 찾아야 했죠. 문제는 수납을 위해 큰 방을 고르려고 하면 집세가 오르는 것이었어요.

지방이라면 넓고 수납이 많은 물건도 예산의 범위내에서 찾기 쉬운 것일지도 모릅니다만, 도쿄에서는 수납의 크기를 중시하면 집세는 비싸져 버립니다. 이게 원인으로 물건의 선택지가 많이 줄어들었어요. 마음에 드는 맨션을 발견하고도 수납이 적어서 단념한 적도 몇 번 있었습니다.

그 후 더 큰 문제가 발생했어요. 갑작스런 사령으로 도쿄에서 오사카에 다시 전근이 되어 버렸습니다. 기간도 3개월 수준이어서 도쿄의 방을 떠나고 먼슬리 맨션으로 이사하게 되었습니다. 수납 공간은 그것보다 적기 때문에, 모든 것을 가지고 가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어쩔 수 없이 짐의 절반을 창고(트랑크룸)에 맡기기로 했어요. 방에 있던 물건이 갑자기 반감했기 때문에, 불편없이 살 수 있을까 불안했습니다만, 해 보니 의외로 문제없이 살 수 있었습니다.

그 때부터 「더욱 물건이나 장소에 얽매이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가구나 가전이 구비되어 있어, 물건을 줄일 수 있는 쉐어하우스가 선택사항으로서 부상했습니다. 쉐어하우스에 살고 있는 친구의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에, 구체적인 생활의 이미지를 파악한 것도 컸다고 생각합니다.

혼자 살기에서 쉐어하우스로 이사하고 불편함은 느끼지 않으셨나요?

어떤 쉐어하우스도 큰 틀은 같다고 생각합니다만, 부엌이나 라운지, 욕실 등 공용 스페이스가 있는 한편, 자신의 개인실도 있습니다.

공동 생활이지만 자신만의 공간은 확보되어 있으므로 사람을 만나고 싶을 때는 라운지에 나가면 되고, 혼자가 되고 싶을 때는 자기 방에 있으면 된다. 의외였던 것은, 생각하고 있던 것보다 쉐어하우스 안은 조용하다는 것. 세탁기도 주방 설비도, 여럿이 있어서 다른 사람과 배팅하는 일도 거의 없었습니다.

장기 입주계약을 할 필요도 없고, 수도,가스, 전기, 인터넷 수속도 없어서 이사를 원활하게 잘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단사리(断捨離)할 기화가 된 쉐어하우스 생활

지금 하우스에 살아보고 구체적으로 어떤 물건이 줄었나요?

쉐어하우스의 개인실은 원룸이기 때문에, 수납 공간은 이전에 살고 있던 맨션과 비교하면 좁습니다. 단 클로젯의 넓이에 한계가 있는 생활이, 좋은 의미로, 단사리를 하는 동기가 되어 주고 있습니다.

소유하는 물건은 많이 줄었네요. 가구·침대·가전은 한 통이 있기 때문에, 스스로 가지고 있을 필요는 없습니다. 친구가 묵을 때를 위해 들고 있던 게스트용 이불은 버리고 작게 접을 수 있는 침낭으로 바꿨고, 쓸데없이 많은 냄비류도 하우스에 공용 조리기구가 있어 줄였습니다. 세탁기나 전자렌지도 이제 필요없고, 옷, 신발, 가방도 버렸네요.

저는 히로시마 출신이라, 오코노미야키 파티 하기 위해, 큰 핫플레이트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사갈 때마다 그 핫플레이트도 가지고 이사왔어요. 하지만 생각해보면 1년에 2,3번 밖에 쓰지 않기 때문에 버리는 계기도 없어서 계속 들고 있었어요.
줄일 수 있는 것이 없는지 생각했을 때, 프라이팬이 두장이면 오꼬노미야끼는 만들 수 있고, 핫플레이트가 없어도 사실은 곤란하지 않는 거예요. 그러한 어깨의 힘을 뺀 생각을 실행에 옮긴 것도, 물건에 얽매이지 않게 되어 온 증거일지도 모르겠네요.

건이 없어지는 것으로 가까워진 해외

이 하우스에서 외국인과 교류할 수 있나요?

이 쉐어하우스는 여러모로 해외나 일본의 중간 같은 곳입니다. 저는 학창시절에 이탈리아로 유학을 했던 적이 있어서, 이문화를 접할 수 있는 장소에 살고 싶다고 계속 생각했습니다.

쉐어하우스라면 여러나라 사람들과 영어나 이탈리아어로 이야기하는 일도 있고, 무엇보다, 먼 해외를 친밀하고 친숙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머지않아 해외에 거주하는 것도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라도 해외에 갈 수 있도록 풋워크도 가볍게 해 두고 싶어요. 쉐어하우스에 살며 홀가분한 것은 해외이주 준비라는 것도 저의 안에 있는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쉐어하우스에서의 미니멀한 생활, 앞으로도 즐기셨으면 하네요. 오늘은 고마웠습니다!

마츠오카 마이코
히로시마켄 출신, 간사이 외국어 대학 재학 중 이탈리아 밀라노에 1년 교환 학생으로 유학, 현재 이탈리아계 국제 수송, 통관업을 담당하는 회사에 재직, 대형 상사에 파견 근무를 거쳐 영업직에 오르다. 프라이빗에서는 대학 동창회 관동 지부의 간사를 맡는다. 취미는 맛집 여행, 크라브 마가, 왜나막신 워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