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어하우스거주중인 극작가로서, 내가 극을 계속 쓸수있는 이유

0

メニュー

SOCIAL ACCOUNT

  • facebook
  • twitter
  • instgram
  • google+
  • youtube
plus

タイトル

テキスト

ボタン

注釈

오크하우스 키치죠지 2

인터뷰:하기야상(오크하우스 키치죠우지2에 거주중)

쉐어하우스거주중인 극작가로서, 내가 극을 계속 쓸수있는 이유

창작 활동을 하려면 조용하고 혼자 될 수 있는 곳을 찾아야 할 것 같은데요. 그런데 진짜 예술에 필요한 것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에게 둘러싸인 쉐어하우스 같은 곳인지도 모르죠.

이번에 제7회째가 된 오크 하우스 거주자 인터뷰. 등장하는 것은 "오크 하우스 키치죠지 2"에 거주하는 극작가·연출가, 하기야씨 입니다.하기야씨는 게이오기주쿠 대학의 대학원에서 분자 생물학을 연구한 후, 졸업 후에 연극의 각본가·연출가가 된 이색 경력의 소유자. 제16회 스기나미 연극제(2019년)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고 지금 주목되는 젊은 제작자입니다.이번에는 한 사람의 시간이 있는 아파트나 맨션 생활을 선택하지 않고, 굳이 쉐어 하우스에서 창작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이유를 여쭤봅니다.

하기야 요시후미/Hagiya Yoshifumi
극작가1989년생.
이바라키현출신. 케이오 기쥬쿠대학 약학연구과 수료.전문은 분자생물학.졸업후 연극학교인 좌 코엔지 극장 창조아카데미에 입학.1년간 무대 예술의 창작 이론과 실천 법을 배운다.그 후, 독립하여 개인 유닛 "mooncuproof"를 시작한다 .2019년, 각본, 연출을 맡은 작품"2019, Tokyo, 그리고 혹은 →"에서 제16회 스기나미 연극제에서 우수상을 수상.

쉐어하우스는 다양한 사람들이 거주하는 공간

지금 하신 일이나 활동에 대해서 알려주세요

작가와 연출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상품 등을 주제로 짧은 이야기를 쓰는 스토리 텔러 일도 하고 있으니 합치면 주로 3가지 일을 하고 있네요.

각본가는 주로 극의 대본을 쓰는 사람.극의 스토리나 설정, 대사를 결정하거나 하는 일을 말합니다.각본가가 만든 대본을 실제 무대로 하기 위해서, 배우와 커뮤니케이션을 취하면서, 실제로 연극을 형태로 해 가는 것이 연출가의 일입니다.

mooncuproof(https://hagiya4423.wixsite.com/mooncuproof)라는 스스로 만든 극단의 주재를 맡고 있고, 이타바시구에서 "이타바시 화이팅"이라는 극장 전속 작가도 하고 있습니다. 시민 뮤지컬 연출과 연기 지도를 하는 경우도 있지요.

각본가와 연출가의 차이는 정원사를 예로 들면 알기 쉬울지도 모릅니다.극작가는 마당 안의 이 자리에 사자, 새, 사람 동상을 두기로 결정하는 전체 구성이나 설계도를 만드는 사람을 말합니다. 연출가는 장인과 상의하며 조각을 파서 마당에 두고 가는 현장감독 같은 이미지에요.

세상에는 다양한 각본가·연출가가 있기 때문에 스타일은 사람마다 제각기입니다만, 나의 경우는 각본의 단계에서 세세한 부분까지는 정하지 않고, 배우씨와 구체적인 연기를 생각하면서 세세한 부분을 만들어 가는 일이 많습니다. 각본이 완성된 시점에서 연극의 대부분이 완성하는 듯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지만 제가 기획하는 연극의 경우는,원고가 완료되도, 전체의 50%정도밖에 완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각본이 완성된 후에는 연출단계에 들어가는데, 저의 연출가로서의 스탠스는 "배우와 커뮤니케이션을 취하면서 대본의 대사를 정의해 나가는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맛있다"라고 하는 대사가 있었다고 해서, "이 "맛있다"라고 하는 어떤 이미지라고 생각해?"라고 하는 교환을 배우로 하면서, 배우가 생각하는 "맛있다"를 해석해 무대에 들여 갑니다.같은 대본이라도 배우에 따라 전혀 다른 연극이 생겨나는 거죠.

제가 살고있는 쉐어하우스는 국적은 다르고 직업도 다르고 취미, 경험, 행동, 상식까지 모두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는 공간입니다.거기는, 전혀 예기치 않은 형태로, 날마다 자극을 받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저의 각본가 . 연출가로서의 창작 스타일은 이 쉐어 하우스에 살고 많은 사람들에게 자극을 받는 것으로 조금씩 확립되어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쉐어하우스는 각본가 연출가에게 보물상자같은 곳

쉐어 하우스에 살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자극을 받습니까?

걸음걸이와 문여는 법까지 누구나 저마다 개성이 드러납니다.작은 동작이지만 그런 행동에 나타나는 개성은 연극에 있어 한사람의 역을 만들기에 있어서는 매우 소중한 것입니다. 각본가나 연출가는 그러한 움직임을 의식적으로 보고 공부하지 않으면 안됩니다만, 쉐어 하우스에서의 생활은, 그런 개성 있는 행동의 보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쉐어하우스에 어느 정도 살고 있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잘 아는 이야기입니다만,프라이팬을 사용하는 소리나, 돌아왔을 때의 발소리로, 모습이 안보여도 누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소리만으로 개인이 판별할 수 있다는 것은 꽤 개성적인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인데, 그 개성적인 행동이나 행동을 인원수분해해 생각해 가는 사이에, 연극에 있어서 중요한 배우의 움직임이 되거나 대본에 쓰여져 있는 행동을 행동으로 표현하거나 하는 중요한 영감이 됩니다.

그리고는 일때문에, 혼자가 되는 일이 많기 때문에, 이야기 상대가 항상 있어 주는 것은 도움이 됩니다."기분이 향했을 때에 거실에 가면 누군가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라고 하는 환경은 정신 건강적으로도 고마운 환경이라고 생각합니다.여러 사람과 이야기함으로써 창작에 관련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기도 해요.

쉐어 하우스의 도미트리에 살고 있다는데 어떤 환경인가요?

이 하우스에서는, 거실·다이닝·샤워 룸이라고 하는 공유로 사용하는 스페이스외에, 각각의 거주자의 프라이빗 룸(개인실)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독방은 1~2인용이라 개인의 공간과 공유 공간의 경계선을 제대로 나눌 수 있는데 도미토리는, 4인 1실입니다.

현재는 그 4인용 침실에 살고 있는데 호스텔의 도미트리처럼 룸 메이트가 3명 있고 침대도 2단 침대입니다.

원래 쉐어 하우스에 사는 사람은 재미있는 분이 많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도미트리에 오는 사람은, 아티스트나 개성적인 사람 등, 작가업의 자극이 되는 것이 많군요.

가능한 많은 사람들과 일을하고 싶어요

연극의 극작가·연출가로서 어떤 배우와 일을 하는 것이 많은가요?

정말 여러 사람과 일을 하는 일이 많아요.연극배우들은 물론이지만 일본악기연주자나 댄서,신주까지 합세하여 일본신화를 주제로 한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가능한 한 많은 사람과 일을 해보고 싶기 때문에, 정해진 사람에게만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 단위로 새로운 사람들과 일을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한번 만든 팀을 해체하는 건 아쉬운 면도 있지만 새 프로젝트로 새 팀을 끌어들이는 것은 신선하고 자극적이기도 합니다.

하기야 씨가 주재되는 극단"mooncuproof"에서는 오디션도 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어떤 배우와 함께 일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까?

오디션 때에도 실제 극의 무대 같은 장을 만들어 후보자와 대화를 나누는 경우가 많았는데, 어느 때 의자를 랜덤에 배치해 오디션을 본 적이 있었습니다.

와주시는 분에게 어디서든 원하는 자리에 앉아 달라고 전하면 어느 의자에 앉을지 어느 분이나 달라요.

어느 오디션에서 이쪽을 마주보지 않은 창가의 의자에 걸터앉아 밖을 바라보기 시작하시는 분이 있었습니다. 왜 거기 앉았느냐고 물었더니 오늘 하늘이 깨끗해서라고 자연스럽게 대답했죠.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을 잘 보여주기 위해 '허위된 자신'을 연기하지만 이분은 자신을 자연스럽게, 솔직히 표현할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작은 연극을 하려만 해도 배우나 스태프나, 감각이나 해석 방식이 전혀 다른 사람이 모인다.다른 느낌을 가진 사람들의 생각을 살리면서 만드는 편이 극의 대본을 썼을 때는 상상할 수 없었던 재미있는 것들을 할 수 있어요.

다음으로 기획하는 극은, 사람끼리의 차이 자체를 테마로 해, 그 차이와 어떻게 살아갈까를 생각하는극을 만들고 싶습니다. 전쟁이나 테러, 사람과 사람의 사고방식과 믿지만 차이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 균열이 되는 경우는 매우 많습니다. 인간은 모두 같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차이와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라고 생각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하기야 씨의 향후의 포부와 독자에게 메시지가 있으면 부탁합니다

제가 쉐어 하우스에 살려고 한 계기는 "영어공부를 위해서"였지만, 실제로 살아 보면, 창작에 대해 자극을 받거나 그로 인해 창작의 스타일까지 바뀌어 가거나 하고, 예상 이상으로 영향을 받는 것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하우스에서 신작극을 고지하면 실제로 보러오는 하우스메이트도 있으니 정말 고맙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연출가이자 피터 브룩이라는 사람이 있습니다.그는 사람과 상상력이 있으면 연극은 그것만으로 충분하다고 해요.다양한 사람의 다양한 상상력을 살려 저만 만들 수 있는 독특한 연극을 만드는 것이 현재의 목표입니다.

셰어하우스 동료들과 정말 소중한 관계를 맺고 있군요. 앞으로도 창작활동 열심히 하세요!오늘은 고마웠습니다.

──────

취재 협력:하기야 씨

하기야씨가 각본·연출을 다룬 향후의 극의 예정은 이쪽
mooncuproof#11"우리가 지금 쌓고 있는 것에 대해서"
10/10-13@산구바시 트랜스미션

mooncuproof#12"OVUM~언젠가 태어날 우리를 위한 시공간 콜라주~"
11/30-12/1@이타바시 화이팅!